"조선"이라고 국호를 붙인 의미 by 연성재거사

이성계가 고려를 대신해서 왕조를 세운 뒤, 조정은 명에 2개의 국명 후보중에서 중국 조정에 정해달라는 주문을 올린다. 후보는 조선朝鮮과 화령和寧이었는데, 명은 조선을 선택해서 정해준다. 명은 조선을 선택해 준 이유를 다음과 같이 말한다.

東夷之號, 惟朝鮮之稱美, 且其來遠, 可以本其名而祖之, 體天牧民, 永昌後嗣.
동이東夷의 국호國號에 다만 조선朝鮮의 칭호가 아름답고, 또 그것이 전래한 지가 오래 되었으니, 그 명칭을 근본하여 본받을 것이며, 하늘을 본받아 백성을 다스려서 후사後嗣를 영구히 번성하게 하라.
(『태조실록』 태조2년(1393) 2월 15일)

여기에 조선 조정은 감사 표문을 올리면서 이렇게 말한다.

......切惟昔在箕子之世, 已有朝鮮之稱, 玆用奏陳, 敢干聰聽, 兪音卽降, 異渥尤偏.......
......간절히 생각하옵건대, 옛날 기자箕子의 시대에 있어서도 이미 조선朝鮮이란 칭호가 있었으므로, 이에 아뢰어 진술陳述하여 감히 천자께서 들어주시기를 청했는데, 유음兪音이 곧 내리시니 특별한 은혜가 더욱 치우쳤습니다.......
(『태조실록』 태조 2년(1393) 3월 9일)

다시 말해 기자조선의 연원이 있어서 여기서 국호를 정하고자 하니, 허락해 달라는 것이었다는 말이 된다. 화령이라는 선택지는 사실상 형식에 지나지 않았다는 말이 된다. 아무리 전제왕정국가라고 해도 창업자의 봉지封地도 아닌, 고향에서 국호명을 고를 나라가 어디 있겠는가? 다시말해 조선 조정 스스로 "조선"이라는 국호를 정하고, 중국에는 "책봉"이라는 형식만 빌렸다는 소리가 된다.
그런데 다른 국명을 놔두고 왜 하필 조선? 정도전은 『조선경국전』에서 국호를 논의하면서 다음과 같이 말한다.

皆竊據一隅, 不受中國之命, 自立名號, 互相侵奪, 雖有所稱, 何足取哉? 惟箕子受周武之命, 封朝鮮侯.
......(中略).......
蓋以武王之命箕子者, 命殿下, 名旣正矣, 言旣順矣. 箕子陳武王以洪範, 推衍其義, 作八條之敎, 施之國中, 政化盛行, 風俗至美. 朝鮮之名, 聞於天下後世者如此. 今旣襲朝鮮之美號, 則箕子之善政亦在所當講焉........(中略).......將見洪範之學, 八條之敎, 復行於今日也. 孔子曰 "吾其爲東周乎" 豈欺我哉?
이들(고구려, 백제, 신라 등 다른 나라들-인용자 주)은 모두 한 지역을 몰래 차지하여 중국의 칙명을 받지 않고 스스로 국호를 세우고, 서로 침략하고 빼앗았으니 비록 국호를 칭한 것이 있다 하더라도 이를 어찌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 다만 기자箕子만이 주나라 무왕武王의 명령을 받아 조선후朝鮮侯가 되었다.
.......(중략)......
주 무왕이 기자에게 명한 것처럼, 명 천자가 전하에게 명하였으니 이름이 바로잡히고 말도 적당해진 것이다. 기자는 무왕에게 홍범洪範을 가르쳤고, 홍범의 뜻을 부연하여 <팔조의 교(八條之敎)>를 지어서 우리나라에서 실시하니 정치의 교화가 크게 이루어지고 풍속도 지극히 아름다워졌다. 조선이라는 이름이 천하 후세에 알려진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제 '조선'이라는 아름다운 국호를 답습하였으니 기자의 선정善政도 마땅히 강구해야 할 것이다.......(중략).......장차 홍범의 학과 팔조의 교가 오늘날 다시 시행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공자는 말하였다. "내가 그 나라를 동쪽의 주周나라로 만들겠노라"고. 공자가 어찌 나를 속이겠는가?
(『삼봉집』 《조선경국전》 권상卷上 「국호國號」)

주 무왕에게서 책봉을 받아 조선에 교화를 폈다고 이야기되는 기자를 강조하고 있다. 이것은 단순히 사대나 조공-책봉 관계로 볼 문제가 아니다. 주 무왕과 기자는 모두 유교에서 성인聖人으로 강조되는 인물이다. 특히 기자는 동쪽으로 와서 유교적 교화를 행했던 인물로 기록되고 있다. 여기에 마지막에서 정도전은 "기자의 선정도 마땅히 강구해야 할 것"이라면서 "홍범의 학과 팔조의 교가 오늘날 다시 시행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다시 말해 주 무왕에게서 책봉을 받은 기자가 그러했듯이, 유교적 선정을 행하겠다는 것이 조선朝鮮이라는 국호명이 가진 진짜 의미라고 봐야 한다.

우리가 흔히 조선이라는 나라에 대해 "유교국가"라고 이야기하는데, 이는 단순히 유교적 소양이 관료를 선발하는 기준이 되고, 그에 따라 지배계급이 이를 공부하는 나라라는 의미가 아니다. 조선은 유교적 정치의 이상형을 현실에서 구현하겠다는 테제를 가진 유교국가였고, 이를 국호에서부터 천명한 나라였다. 그리고 이 정책기조가 향후 500년의 역사를 결정지었다고 볼 수 있다.

그럼 이것이 좋은 것이었는가? 나는 여기에 대해 단선적인 평가로는 할 말이 없다. 유교적 민본주의를 구현하고자 했기 때문에 여타 국가들에 비하면 인정仁政을 실현하고, 현실정치에 반영하려고 한 측면이 있고, 사상적으로는 성리학의 형이상학 체계를 심화시켜 수준높은 성취를 이루었다는 장점도 있지만, 지나친 사상적 획일성과 그에 따른 경직성으로 인해 벌어진 부작용도 동시에 있었다. 분명한 것은 조선이 단순히 관료들의 교양을 넘어서 유교적 이상향을 현실에서 구현하고자 했던 나라였으며, 국호가 이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소재였다는 것이다.

막짤은 케이로 마무리 ㄳ

덧글

  • 反영웅 2017/10/06 06:28 #

    오늘도 많이 배우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연성재거사 2017/10/08 00:34 #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대한제국 시위대 2017/10/06 10:40 #

    오호. 그런 의미가 있었군요....
  • 연성재거사 2017/10/08 00:37 #

    읽다보면 성리학 이데올로기가 조선사의 전개에 상당히 큰 영향을 끼쳤다는 점이 보입니다. 국호도 어찌보면 그 결과물이었고요.
  • Fedaykin 2017/10/06 11:15 #

    단군조선은 없...어?
    없다기보단 유교에 중점을 둬서 굳이 언급을 안한거겠군요
  • 연성재거사 2017/10/08 00:34 #

    있긴 있습니다. "조선이라고 부른 것이 셋 있는데, 단군·기자·위만 조선이 있었다"라고 말입니다. 이것 때문에 민족주의 관점에서는 단군조선 55 합니다만, 정작 쭉 읽어보면 유교적 교화를 행했다는 기자가 핵심입니다.
  • Gull_river 2017/10/06 13:43 #

    사실 후손이 '헬'이라는 접두어를 붙였을때 입에 쫙쫙 달라붙는 국호를 만들어주기 위해서 고민한 결과입ㄴ....(읍읍)
  • 연성재거사 2017/10/08 00:35 #

    害乙조선
  • 까마귀옹 2017/10/06 15:48 #

    1. '화령'을 문항에 굳이 넣은 다른 이유로, 화령이 몽골의 '카라코룸'을 지칭하기 때문이라는 썰도 있더군요. 그러니까 국호를 조선이라고 정해놓고, 본문에서처럼 일단 선택권은 명나라에게 주는 척하고 '설마 홍무제가 미치지 않고서야 이 화령을 국호로 정해주지는 않겠지'라고 했다는 뜻인데......무슨 떡밥인지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2. 고조선의 단군-기자-위만에 대한 조선시대 학자들의 인식과 근현대, 특히 단재 선생님을 비롯한 민족주의 계열 학자들이 인식한 모습을 비교해 보면 참 드라마틱(?)하죠. (단재 선생님은 저세상에서 이불킥 좀 하셨으려나?)
  • 연성재거사 2017/10/08 00:36 #

    1. 그냥 무시하면 그만일 떡밥 같습니다. 몽골하면 이를 갈던 홍무제에게 '카라코룸'을 뜻하는 걸 국호명 옵션으로 보내면 그게 도발이지 뭡니까?(.......)

    2. 사실 신채호의 학설은 단군에 대한 관점이 문제가 아니라, 그냥 역사학적 방법론으로 봤을 때 연구방법 자체에 원초적 문제가 있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학 엄금

mouseblock

<META http-equiv="imagetoolbar" content="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