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겸 방명록 잡담

子曰 "博學於文, 約之以禮, 亦可以弗畔矣夫."(『論語』 《顔淵》)

새해를 맞아 방명록 및 공지판 새로 올립니다. 2015년 지나도 한동안 계속 상단에 위치할 겁니다.

1. 이곳 주인장이 덕후이기 때문에 덕후는 환영입니다. 저는 역덕 겸 핑덕이지만 취향을 존중하기 때문에 소덕, 카덕, 걸덕 등등 모두 환영입니다. 
단, 환덕을 필두로 한 사이비학문 덕후들은 조용히 다른 곳에 가서 노실 것을 권합니다. 

2. 로그인 후 댓글 가능 원칙 하에 악플 및 광고댓글은 절대엄금입니다. 이런 부류의 글들 중 정도가 심한 것들은 경고없이 삭제합니다. 이것이 주인장의 권력 우훗.

3. 허가없이 무단으로 글 퍼가는 행위는 하지 마십시오. 정 내용을 공유하실 거면 링크/핑백/트랙백으로 대신 하시고, 댓글로 제가 알 수 있게 해 주십시오. 

본인이 핑덕인 만큼 본 블로그는 에이핑크(Apink)를 응원합니다 적당히 해 이 미친 놈아!

그중 최고는 막둥이 겸 여신님!!! 취향입니다 존중해주시죠

※ 뱀발: 막짤 둘은 수시로 업뎃 가능. (??!)

연재하는 글들(변경 가능) 잡담

제가 블로그 하는 목적 가운데 하나가 개인적인 글쓰기이기 때문에 간혹 주제가 잡히면 연재글도 올리고 있습니다. 방명록 새로 올리는 김에 방문하는 분들 편의를 위해 모아 놓았습니다. 비록 연재글을 많이 쓰지는 않지만, 정리해 놓으면 원하는 주제로 골라서 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연재 목록을 올립니다.

-임진전쟁(1592~1598) 당시 조선수군의 전적이 어떻게 가능했는지, 이순신의 해전술을 중심으로 분석하려고 연재하는 글입니다. 아마 제일 업데이트가 뜸하게 올라가는 연재가 될 것 같습니다. -_-a

-『징비록』의 내용을 초고와 비교하면서 내용이 어떻게 변했는지 비교하고 해석을 달은 내용입니다. 처음에 연재를 하겠다고 마음먹고 시작한 건 아니지만, 꽤 여러편이 모여서 이 주제의 글이 많아져서 태그로 체계를 묶어버렸습니다. 참고로 "Book of Corrections"는 2002년 출간된 영역 『징비록』의 제목입니다. 
(영역본의 서지사항은 『Book of Corrections: Reflections on the National Crisis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1592-1598』 written by Song-Nyong Yu, translated by Byonghyon Choi. California University Press. 2002)

-알렉산드로스 대왕의 전적戰積을 다루고, 그가 어떻게 세계 전쟁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는지 다룬 포스팅입니다. 해당 언어로 원 사료를 읽지 못하는 제 자신의 한계가 있기 때문에, 이를 유념하고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이 글은 항상 방명록과 더불어 상단에 놓겠습니다. 제가 판단해서 내용 변동이 필요하면 그때그때 반영할 것입니다.

"조선"이라고 국호를 붙인 의미 한국사韓國史

이성계가 고려를 대신해서 왕조를 세운 뒤, 조정은 명에 2개의 국명 후보중에서 중국 조정에 정해달라는 주문을 올린다. 후보는 조선朝鮮과 화령和寧이었는데, 명은 조선을 선택해서 정해준다. 명은 조선을 선택해 준 이유를 다음과 같이 말한다.

東夷之號, 惟朝鮮之稱美, 且其來遠, 可以本其名而祖之, 體天牧民, 永昌後嗣.
동이東夷의 국호國號에 다만 조선朝鮮의 칭호가 아름답고, 또 그것이 전래한 지가 오래 되었으니, 그 명칭을 근본하여 본받을 것이며, 하늘을 본받아 백성을 다스려서 후사後嗣를 영구히 번성하게 하라.
(『태조실록』 태조2년(1393) 2월 15일)

여기에 조선 조정은 감사 표문을 올리면서 이렇게 말한다.

......切惟昔在箕子之世, 已有朝鮮之稱, 玆用奏陳, 敢干聰聽, 兪音卽降, 異渥尤偏.......
......간절히 생각하옵건대, 옛날 기자箕子의 시대에 있어서도 이미 조선朝鮮이란 칭호가 있었으므로, 이에 아뢰어 진술陳述하여 감히 천자께서 들어주시기를 청했는데, 유음兪音이 곧 내리시니 특별한 은혜가 더욱 치우쳤습니다.......
(『태조실록』 태조 2년(1393) 3월 9일)

다시 말해 기자조선의 연원이 있어서 여기서 국호를 정하고자 하니, 허락해 달라는 것이었다는 말이 된다. 화령이라는 선택지는 사실상 형식에 지나지 않았다는 말이 된다. 아무리 전제왕정국가라고 해도 창업자의 봉지封地도 아닌, 고향에서 국호명을 고를 나라가 어디 있겠는가? 다시말해 조선 조정 스스로 "조선"이라는 국호를 정하고, 중국에는 "책봉"이라는 형식만 빌렸다는 소리가 된다.
그런데 다른 국명을 놔두고 왜 하필 조선? 정도전은 『조선경국전』에서 국호를 논의하면서 다음과 같이 말한다.

皆竊據一隅, 不受中國之命, 自立名號, 互相侵奪, 雖有所稱, 何足取哉? 惟箕子受周武之命, 封朝鮮侯.
......(中略).......
蓋以武王之命箕子者, 命殿下, 名旣正矣, 言旣順矣. 箕子陳武王以洪範, 推衍其義, 作八條之敎, 施之國中, 政化盛行, 風俗至美. 朝鮮之名, 聞於天下後世者如此. 今旣襲朝鮮之美號, 則箕子之善政亦在所當講焉........(中略).......將見洪範之學, 八條之敎, 復行於今日也. 孔子曰 "吾其爲東周乎" 豈欺我哉?
이들(고구려, 백제, 신라 등 다른 나라들-인용자 주)은 모두 한 지역을 몰래 차지하여 중국의 칙명을 받지 않고 스스로 국호를 세우고, 서로 침략하고 빼앗았으니 비록 국호를 칭한 것이 있다 하더라도 이를 어찌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 다만 기자箕子만이 주나라 무왕武王의 명령을 받아 조선후朝鮮侯가 되었다.
.......(중략)......
주 무왕이 기자에게 명한 것처럼, 명 천자가 전하에게 명하였으니 이름이 바로잡히고 말도 적당해진 것이다. 기자는 무왕에게 홍범洪範을 가르쳤고, 홍범의 뜻을 부연하여 <팔조의 교(八條之敎)>를 지어서 우리나라에서 실시하니 정치의 교화가 크게 이루어지고 풍속도 지극히 아름다워졌다. 조선이라는 이름이 천하 후세에 알려진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제 '조선'이라는 아름다운 국호를 답습하였으니 기자의 선정善政도 마땅히 강구해야 할 것이다.......(중략).......장차 홍범의 학과 팔조의 교가 오늘날 다시 시행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공자는 말하였다. "내가 그 나라를 동쪽의 주周나라로 만들겠노라"고. 공자가 어찌 나를 속이겠는가?
(『삼봉집』 《조선경국전》 권상卷上 「국호國號」)

주 무왕에게서 책봉을 받아 조선에 교화를 폈다고 이야기되는 기자를 강조하고 있다. 이것은 단순히 사대나 조공-책봉 관계로 볼 문제가 아니다. 주 무왕과 기자는 모두 유교에서 성인聖人으로 강조되는 인물이다. 특히 기자는 동쪽으로 와서 유교적 교화를 행했던 인물로 기록되고 있다. 여기에 마지막에서 정도전은 "기자의 선정도 마땅히 강구해야 할 것"이라면서 "홍범의 학과 팔조의 교가 오늘날 다시 시행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다시 말해 주 무왕에게서 책봉을 받은 기자가 그러했듯이, 유교적 선정을 행하겠다는 것이 조선朝鮮이라는 국호명이 가진 진짜 의미라고 봐야 한다.

우리가 흔히 조선이라는 나라에 대해 "유교국가"라고 이야기하는데, 이는 단순히 유교적 소양이 관료를 선발하는 기준이 되고, 그에 따라 지배계급이 이를 공부하는 나라라는 의미가 아니다. 조선은 유교적 정치의 이상형을 현실에서 구현하겠다는 테제를 가진 유교국가였고, 이를 국호에서부터 천명한 나라였다. 그리고 이 정책기조가 향후 500년의 역사를 결정지었다고 볼 수 있다.

그럼 이것이 좋은 것이었는가? 나는 여기에 대해 단선적인 평가로는 할 말이 없다. 유교적 민본주의를 구현하고자 했기 때문에 여타 국가들에 비하면 인정仁政을 실현하고, 현실정치에 반영하려고 한 측면이 있고, 사상적으로는 성리학의 형이상학 체계를 심화시켜 수준높은 성취를 이루었다는 장점도 있지만, 지나친 사상적 획일성과 그에 따른 경직성으로 인해 벌어진 부작용도 동시에 있었다. 분명한 것은 조선이 단순히 관료들의 교양을 넘어서 유교적 이상향을 현실에서 구현하고자 했던 나라였으며, 국호가 이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소재였다는 것이다.

막짤은 케이로 마무리 ㄳ

영화 <남한산성> 감상 영화/음악

간만에 여유가 생겨서 이틀전에 새로 개봉한 영화 <남한산성>을 학교 근처에서 관람했다.


최대한 스포를 막으면서 개인적인 감상을 쓰면.......

1. 같은 제목을 가진 소설이 원작인데, 소설을 안 본 상태에서 영화를 봤다. 하지만 역사적 팩트만 고려해도 스토리가 상당히 많이 잘려나갔다.

2. 1에 더해 포커스 자체가 주인공에게 너무 몰려있다. 그러다보니 구도와 전개 자체가 단순하고 뻔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포커스가 주인공에게 몰려있는 것이 장점이라면 장점이지만, 단점이 되는 부분도 있다는 생각이 들게 되는 부분.

3. 그래도 돈 아까운 영화는 아니었다는 것이 개인적인 감상.

그래도 굳이 스포를 하자면 삼전도에서 인조가 항복함. (쳐맞는다)

막짤은 이번에 뮤지컬 활동하는 지연이로 마무리 ㄳ

본격 추석 명절시즌 잡담

오늘부터 본격적인 명절 시즌이 시작되는군요.

어김없이 찾아오는 추석 시즌이지만 올해는 몇년에 한 번 온다는 유난히 긴 명절시즌입니다.

즐거운 명절 보내십시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사역사학 엄금

mouseblock

<META http-equiv="imagetoolbar" content="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