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겸 방명록 잡담

子曰 "博學於文, 約之以禮, 亦可以弗畔矣夫."(『論語』 《顔淵》)

새해를 맞아 방명록 및 공지판 새로 올립니다. 2015년 지나도 한동안 계속 상단에 위치할 겁니다.

1. 이곳 주인장이 덕후이기 때문에 덕후는 환영입니다. 저는 역덕 겸 핑덕이지만 취향을 존중하기 때문에 소덕, 카덕, 걸덕 등등 모두 환영입니다. 
단, 환덕을 필두로 한 사이비학문 덕후들은 조용히 다른 곳에 가서 노실 것을 권합니다. 

2. 로그인 후 댓글 가능 원칙 하에 악플 및 광고댓글은 절대엄금입니다. 이런 부류의 글들 중 정도가 심한 것들은 경고없이 삭제합니다. 이것이 주인장의 권력 우훗.

3. 허가없이 무단으로 글 퍼가는 행위는 하지 마십시오. 정 내용을 공유하실 거면 링크/핑백/트랙백으로 대신 하시고, 댓글로 제가 알 수 있게 해 주십시오. 

본인이 핑덕인 만큼 본 블로그는 에이핑크(Apink)를 응원합니다 적당히 해 이 미친 놈아!

그중 최고는 막둥이 겸 여신님!!! 취향입니다 존중해주시죠

※ 뱀발: 막짤 둘은 수시로 업뎃 가능. (??!)

연재하는 글들(변경 가능) 잡담

제가 블로그 하는 목적 가운데 하나가 개인적인 글쓰기이기 때문에 간혹 주제가 잡히면 연재글도 올리고 있습니다. 방명록 새로 올리는 김에 방문하는 분들 편의를 위해 모아 놓았습니다. 비록 연재글을 많이 쓰지는 않지만, 정리해 놓으면 원하는 주제로 골라서 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연재 목록을 올립니다.

-임진전쟁(1592~1598) 당시 조선수군의 전적이 어떻게 가능했는지, 이순신의 해전술을 중심으로 분석하려고 연재하는 글입니다. 아마 제일 업데이트가 뜸하게 올라가는 연재가 될 것 같습니다. -_-a

-『징비록』의 내용을 초고와 비교하면서 내용이 어떻게 변했는지 비교하고 해석을 달은 내용입니다. 처음에 연재를 하겠다고 마음먹고 시작한 건 아니지만, 꽤 여러편이 모여서 이 주제의 글이 많아져서 태그로 체계를 묶어버렸습니다. 참고로 "Book of Corrections"는 2002년 출간된 영역 『징비록』의 제목입니다. 
(영역본의 서지사항은 『Book of Corrections: Reflections on the National Crisis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1592-1598』 written by Song-Nyong Yu, translated by Byonghyon Choi. California University Press. 2002)

-알렉산드로스 대왕의 전적戰積을 다루고, 그가 어떻게 세계 전쟁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는지 다룬 포스팅입니다. 해당 언어로 원 사료를 읽지 못하는 제 자신의 한계가 있기 때문에, 이를 유념하고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이 글은 항상 방명록과 더불어 상단에 놓겠습니다. 제가 판단해서 내용 변동이 필요하면 그때그때 반영할 것입니다.

이런 제길 잡담

연구소 발표가 있어서 발표문을 쓰는 중인데

왜 이놈의 글은 낮 시간에는 죽어라 안 써지다가 밤이 되어서야 미친듯이 써지는 거냐

아침에 조교근무 출근해야 하는데................-_-;;;;;;;;


소위 전문가 가라사대...... 잡담

라고 해서 신난게 보이는데, 전문가 집단에서 혼자 딴 야그 하면 의심스러운 생각은 안 드나?

탈원전에서 원자력 분야 전문가 지원[링크] 나왔다고 신났던데, 문제는 저게 따지고 들면 상당히 의심이 많이 든다는 것.

그는 “사용후핵연료 처분장 조성비와 폐로·사고처리 비용을 타국 수준으로만 반영해도 원전의 발전단가는 액화천연가스(LNG)보다 비싸진다”며 “원천기술도 없고, 산업규모도 삼성전자의 10분의 1에 그치는 원전산업을 성장산업, 주력 수출산업으로 과장해서 호도하는 것도 문제”라고 했다. 그는 “무엇보다 한국의 좁은 땅에서 사용후핵연료 처분장을 확보할 가능성이 없는 만큼 원전을 더 지어서는 안된다”며 “박근혜 정부 시절 고리 1호기 폐로 때는 잠자코 있던 원전학계가 이토록 집단 반발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했다.

삼성전자의 1/10인건 맞긴 맞는데, 그게 절대적 규모가 작냐부터 일단 따집시다. 절대규모를 이야기하지 않고 이렇게 상대치 비율로 얘기하는 것 자체가 의도가 의심스러움. 글고 지금 원전 사업은 원전폐로 및 교체시즌이 와서 눈여겨볼 타임이라는 것이 핵심.

- 원자력 업계는 한국형 원전이 기술력과 경제성에서 세계 최고 수준인데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중단하면 산업에 악영향이 크다고 한다.
“원자력 기술국 중 한국만 원천기술이 없다. 미국 CE(현 도시바-웨스팅하우스에 합병) 기술을 돈 주고 사왔기 때문이다. 아랍에미리트연합(UAE)에 수출할 때도 웨스팅하우스에 5000억원을 기술료로 지불했다. 그런데 어떻게 우리 기술이 최고인가? 고리 1호기부터 한울 1·2호기까지는 외국에서 지어준 거다. 영광 3·4호기 때부터 ‘국산화’했다지만 외국 가서 기술을 배우고 사왔다. 미국에는 원전업계의 ‘삼성’ 격인 웨스팅하우스 외에 제너럴 일렉트릭(GE), 컨버스천 엔지니어링(CE) 등이 있는데 한국은 마이너급인 CE에서 기술을 도입했다. CE가 나중에 웨스팅하우스에 합병됐고, 도시바로 넘어간 웨스팅하우스가 경영 손실로 파산했다. 그런 회사들이 망했으니 우리가 세계 최고라고 하는 게 아닌가 싶다. ‘아버지가 돌아가셨으니 내가 최고’라는 격이다. 울진 3·4호기를 ‘한국형 표준원전’이라고 하지만 미국 회사에 설계도를 받아 와서 자문받고 카피한 거다. 원천기술은 미국인데 우리가 카피 작업했다고 ‘국산화’라고 하는 거다.”

아니 그래서 웨스팅하우스 구입하겠다는 건데 뭔 소리여.(......) 글고 애당초 모든 것을 국산화 할 절대적 필요성이 있나. 모든 기술 국산화는 의미 없음. 일본도 다른 나라 기술 섞어서 하고 있고, 한국이 잘난 분야는 잘났음 ㅇㅇ.

- 원전 분야가 앞으로 투자하고 키워나가야 할 첨단산업이나 혁신산업인 건 맞나.
“(1977년에 지어진) 고리 1호기나 (지난해 가동 시작한) 신고리 3호기나 원자로계통은 기본 뼈대가 같다. 원자로와 증기발생기가 기본인 발전구조는 지난 몇십년 동안 크기만 커졌고, 안전계통에 약간의 변화가 있었을 뿐이다. 사고가 났을 때 주입하는 냉각수를 격납 건물 외부에 둘 거냐, 내부에 둘 거냐 하는 정도다. 원자력발전은 검증기간이 길어 일반 산업에서 쓰는 첨단기술을 바로 갖다 쓸 수도 없다. 사실 첨단기술도 별로 필요 없고, 연구는 많이 했지만 실제 적용한 것도 거의 없다. 원전이 복잡해 보여도 10년이면 다 따라할 수 있다. 중국도 10년 만에 기술 확보했잖아. 그런데도 우리가 바닥부터 시작해 다른 나라가 따라오기 어려운 대단한 기술력을 축적해 온 것처럼 호도한다. 로봇을 쓰거나 하는 첨단산업도 아닌 원전을 놓고 자꾸만 ‘최고의 기술’이라고 자찬하는데 듣기 신물 난다.”

중국은 애초에 기술이전 받았음. 독일 프랑스 일본 다. 그런데 우리가 그렇게 수주했던가?(....) 그래놓고도 중국의 원전기술은 한국의 90년대 수준. 건설 포함하면 1995~2000년 경 수준.
글고 첨단기술 필요하지. 제어기술 ㄳ.

- 한국이 UAE 외에 다른 곳으로 원전을 수출할 가능성이 있나.
“거의 없다. 일본, 중국, 러시아 3개국이 수출에 적극적이다. 동구권은 러시아가 천연가스 공급을 끊으면 망하는 나라들이라 러시아 원전을 살 수밖에 없다. 헝가리가 러시아 원전을 2기 사기로 했다. 일본은 후쿠시마 같은 무지막지한 원전 사고를 일으켰는데도 정식 계약은 아니지만 인도에 원전 6기를 수출하는 협약을 맺었다. 인도는 러시아와도 2기 공급계약을 맺었다. 서유럽에서 원전 건설은 영국밖에 안 남았고, 다른 나라들은 다 줄이고 있다. 영국도 노후 원전 폐로하는 분만큼만 신규 원전을 짓는다는 방침이다. 미국은 현재 짓고 있는 원전들의 공정이 지연되고 있다. 가스값은 내렸는데 원전 건설 비용이 너무 올라서 짓느냐 마느냐 설왕설래 중이다.”

무슨 동구권이 꼭 러시아 원전을 살 수밖에 없다는 말인가. 그것도 체코랑 폴란드가. 동구권이 아직도 러시아 나와바리인 줄 아나.

- 우리가 수출할 만한 지역이 별로 없다는 거네?
“원전 거래는 기술력·경제성만 갖고 되는 게 아니라 정치적 거래 성격이 강하다. 인도가 러시아, 일본과 거래하는 것도 전략적 고려 때문이다. 후쿠시마에서 대형사고를 낸 일본의 원전을 인도가 사려는 걸 봐라. 그 나라가 원전 사고를 일으켰건, ‘탈원전’을 하건 거래할 땐 고려 대상이 안된다. 그런 것 없이 수출하려면 돈을 대줘야 한다. UAE에 원전 수출한 것도 12조원을 28년간 빌려주기로 이면계약 했던 거잖아.”

일본은 수출할 때 지들이 지들이 기존에 쓰던 모델 수출 ㄳ. 하지만 우리는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야 함. 참고로 원전수출이 되기 위해서는 그게 자국 내에서 시험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 중요한 전제조건. (간단한 비유를 들자면, 광우병 위험이 있는 소를 지들이 안 먹으면서 수출만 하면 다른 나라들이 뭐라고 할지 생각좀)

- 원전추진파들은 사용후핵연료의 처분 문제에 대해서는 눈을 감고 있다. 이에 대한 해결 없이는 ‘화장실 없는 아파트’를 계속 짓는 격 아닌가.
“(원전 작업원의 작업복, 교체된 부품 같은) 중저준위 핵폐기물도 경주에 처분장 부지를 확보하는 데 20년이 걸렸다. 이런 실정인데 방사능 수치가 수백배 더 높은 사용후핵연료 처분장을 무슨 수로 확보할 건가. 처분장 문제 때문에라도 원전은 줄여가야 한다. 수용할 지역도 없고, 돈도 엄청 든다. 어떤 전문가는 ‘핀란드 온칼로에 최종처분장이 생겼으니 우리도 할 수 있다’고 태평한 소리를 하는데 핀란드는 원전이 고작 2기뿐인데도 최종처분장 확보에 수십년이 걸렸다. 2013년부터 ‘사용후핵연료 공론화위원회’에서 수백번 논의했지만 최종처분장까지는 가보지도 못하고 중간저장하자고 결론 냈잖아. 발전소 저장수조에 핵연료봉이 꽉 차면 빼내서 콘크리트 건물에 건식저장하는 게 중간저장 시설인데 수명이 100년도 안된다. 최종처분장 확보가 어려워 중간저장을 하다 보니 거기에만 또 막대한 돈이 들어가게 된다.”

그래서 한미 원자력 협정 하는 것인데? 참고로 원전 폐기물이라는 것도 방사능 오염도에 따라 분류가 되는데, 농도가 낮은 것들-흔한 사무용품 같은 것들. 사실 이것들 양이 제일 많다-은 그냥 일반 쓰레기처럼 처리해도 되고, 나머지 방사능 농도가 높아 반감기가 있다는 것들은 걍 태우면 그만. 물론 태우는 장소는 소각로가 아니라 원자로. 반감기로 오래간다 어쩌구 하는 것들은 핵분열이 잘 되는 것들이고, 그래서 원자로에서 잘 탐 ㅇㅇ

- 어떤 원자력 전문가가 ‘2040~2050년이면 사용후핵연료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기술이 상용화될 것’이라고 한 인터뷰 기사를 본 적이 있다.
“2040년에 될 거 같으면 벌써 되고도 남았을 거다. 사용후핵연료 재처리를 해서 연료의 독성과 양을 줄이겠다며 1950년대부터 고속로(고속중성자를 이용해 핵연료를 생산하는 원자로)를 개발해왔지만 성공한 나라는 한 곳도 없다. 고속로는 냉각재로 물 대신 나트륨을 쓰는데 불이 자주 났다. 프랑스, 일본에서 실패했고, 경제성도 없다. 선진국들 다 실패했는데 우리가 뒤늦게 하겠다고 나서고 있는 거다. 사용후핵연료의 체적을 100분의 1로 줄인다는 것도 검증 안된 이론이다. 게다가 중수로의 사용후핵연료는 대상 외다. 설사 (경수로의) 사용후핵연료를 제로화시킨다고 해도 30%에 달하는 중수로 핵연료는 그대로 남는데 어떻게 100분의 1로 줄인다는 계산이 나오나. 허언들이 난무한다.”

프랑스랑 러시아 증식로 성공했거들랑요.........? 프랑스가 관둔 이유는 에코나치 ㅈㄹ 때문인데, 그런거 때려잡으면 그만인 러시아는 잘 돌리는 중 ㄳ. 참고로 러시아는 액체 나트륨 혼합물 제어 거의 성공단계. 글고 증식로는 어차피 오래 안 쓸 기술.

- 한국 원전의 발전단가에 사용후핵연료 영구처분, 폐로, 사고처리 비용을 너무 낮게 책정한다는 비판도 나온다.
“사고처리 비용을 2014년에 인상했지만 1kwh당 겨우 1.8원 늘렸다. 프랑스는 수명연장 비용이 1기당 2조원에 육박하는데 우리는 2000억원 수준으로 잡아 놨다. 사용후핵연료 최종처분장 조성비용을 일본은 120조원으로 예상하는데 우리도 아마 100조원은 들어갈 거다. 게다가 25기의 발전소 부지에 건식중간저장 시설을 짓기로 했으니 50년간 이곳에 보관할 경우 12.5조원(1기당 연간 관리비 100억원)이 더 들어간다. 폐로비용도 영국은 1기당 1조8000억원, 독일은 3조6000억원으로 잡는데 우리는 고리 1호기가 6400억원 수준이다. 사고처리 비용도 후쿠시마 원전의 경우 300조원가량 된다. 국내 원전 25기가 40년간 사고처리 비용을 나눠 쌓는다고 하면 1kwh당 38원이 발전단가에 반영돼야 한다.”

여기서는 정말 교묘하게 사기를 쳤는데, 그래서 영국이랑 독일이 한국이랑 물가가 같나......? 한국이 책정한 폐로비용은 6033억원인데, 그렇게 책정한 이유는 일본이 들었던 700억엔 환산한 금액 ㄳ. 애당초 폐로비용 책정을 다른 나라 사정 감안해서 책정한 것이고.
그리고 단가 야그 나오니 말인데, 한수원 전기 판매가가 1kw당 55원일때 순이익 30%였으요. 실제로는 원가 25~30원. 55원이라는 가격은 여타 비용 책정하고 고유가때 졌던 빚 갚는다고 마진 30~50% 잡아서 매겼던 거고. 여기에 비용이 안 들어간 것처럼 거짓말을 한 뒤 뻥튀기 해서 100원 이상 매기면 이 뭥미?

- 사고처리 비용은 은행이 대손충당금 쌓듯 반영해야 하는 것 아닌가.
“그렇지. 근데 그렇게 되면 원전의 발전단가가 kwh당 106원(2015년 기준)으로, 액화천연가스(LNG)의 발전단가(101원)보다 비싸진다. 그러니 기를 쓰고 반영하지 않으려는 거다. 1979년 미국 스리마일 원전 사고가 났을 땐 사고비용을 반영했는데 왜 후쿠시마 사고는 반영하지 않는가. 더구나 후쿠시마는 원전 반경 30㎞ 내 주민이 17만명에 불과했다. 우리는 원전 밀집도와 인구를 감안하면 40배나 더 위험한 걸로 평가된다.”

여기서 잠깐.


작년 한수원 회계보고서의 일부. 작년 기준 매출 11조원. 영업이익 3.8조원. 당기순이익 2.4조원. 이런 조직에서 설마 사고비용을 적립 못하는 거라고 보는 분은 없으리라 생각한다. 실제로 적립 중이고 ㄳ.

- 이들은 탈원전 하면 한국 경제에 큰 타격이 올 것처럼 주장하는데.
원전산업은 한 해 매출이라고 해봐야 25조원, 삼성전자 매출 10% 남짓한 정도로 규모가 작다. 20조원이 한수원이고, 협력업체 매출은 5조원밖에 안된다. 전형적인 역피라미드다. 원전은 자주 짓는 게 아니니 부품이나 핵심설비의 수요는 많지 않다. 업체들의 생산물량 중 10%가량만 원전에 공급되는 거라서 원전에 납품 못한다고 망하는 것도 아니다. 탈원전 한다고 한국 경제가 휘청거릴 것처럼 주장하는 건 말도 안된다. 우리나라는 원전이 공공산업인데도 마치 성장시켜야 할 산업에 주력 수출산업인 것처럼 취급하는데 너무나 과장돼 있는 거다.”

맨 앞에 썼던 건데, 삼성전자 매출 10%가 작은가? 참고로 한국의 1년 예산이 350조±50조 가량인데, 이런 나라에서 25조원이 "규모가 작다"고 자신할 수 있는 분?

- 원전 사고들을 보면 원자력업계는 ‘은폐 체질’이 될 수밖에 없는 것 같다. 피폭 사고도 심심치 않게 일어나는 것 같다.
“원전의 역사는 ‘은폐의 역사’다. 원래 작업원 1인당 피폭허용치가 정해져 있지만 숙련자에게 수당을 더 주고 다른 사람의 방사선량 기록계를 차고 들어가도록 하는 일이 예전엔 비일비재했다. 서류상으론 두 사람의 피폭량이 동일하지만 그 숙련자는 허용치가 넘는 피폭을 당하는 셈이다. 비상발전기나 과압방지밸브 같은 주요 설비도 원래 불시점검해야 하지만 미리 점검시간을 알려준다. 설계자들과 규제기관, 한수원이 다 짜고 감추다가 불량이 발각되더라도 ‘방사능 누출량은 많지 않다’는 식으로 피해간다.”

- 원전 내부가 워낙 복잡해 완벽하게 점검하는 게 쉽지 않을 것 같다.
“완벽 점검은 불가능한 얘기다. 많은 경우 검사는 한수원 직원이 직접 하지 않고 한국전력보수라는 외주업체 인력이 들어와서 한다. 한수원 직원들은 최종관리만 한다. 나사 풀고 교체하는 현장일은 다 외부 인력의 몫이다. 우리가 자동차 운전은 잘하지만 고장 나면 카센터에 전화하잖아. 한수원 직원이 딱 그런 식이다. 원천기술이 없는 발전사업자인데 돈은 자기네가 다 벌고, ‘갑질’은 ‘갑질’대로 한다.”

이건 한수원에서 충분히 있을만한 문제인데, 그럼 한수원이라는 조직을 조져야지 원전을 없앤다는 건 무슨 소리?

- 외국은 사고에 어떻게 대응하는가.
“프랑스에서 2011년에 원전을 짓는데 강철에 탄소가 과다함유된 사실이 발견됐다. 프랑스 규제기관이 조사한 결과 58기 중 20기에 문제의 강철이 공급된 걸로 확인되자 20기를 한꺼번에 운전정지시켰다. 그 바람에 전력공급이 부족해지자 안 쓰던 화력발전소를 재가동하고 독일에서 전기를 충당했다. 규제기관이 이 정도로 막강해야 안전을 지킬 수 있다.”

그런데 한국은 어디서 전기 가져와요? 실제로 독일과 스위스는 탈원전하면서 신나게 원전 돌리는 프랑스에서 전기 끌어다 쓰는 중. 그런데 사실상 섬인 한국은 어디서?

여기까지. 이쪽 문제를 아는 지인분께 여쭤봐서 포스팅한건데, 결론은 명확하다. 저 작자가 교묘하게 거짓말을 섞어서 호도중이라는 것. 그것도 그쪽 영역을 좀 아는 사람 답게, 절묘한 부분에 교묘한 거짓말을 섞어서 사기를 치고 있다.(그래서 설득력이 높아 보인다. 참고로 이거 괴벨스가 하던 짓 ㄳ. 한수원에서 한 자리 하던 사람이니, 이와 관련된 문제에 관해 정보가 없었을 가능성은 없다고 보는 것이 맞다고 보인다)

나도 사학계에서 이것 못지 않게 추악한 작태가 벌어졌던 흑역사를 알아서 하는 말인데, 전문가라고 항상 맞는 소리를 하지는 않는다. 간혹 자신이 아는 분야를 교묘하게 위장하고 곡해해서 설파하는 사람이 나오기 마련인데, 이런 부류는 둘 중 하나이다. 본인이 ㅂㅅ짓-논문표절, 통계주작 등등-을 해서 그 집단에서 따가 되었거나, 아니면 해당 조직 자체의 ㅂㅅ성 때문이거나. 그런데 어느쪽이건 간에, 그게 그 당사자가 맛이 간 걸 정당화해줄 수는 없는 노릇. 소위 "양심적 고발자"의 탈을 쓰고서, 개인적 보복을 하는 것인지 의심할 가치는 충분하다고 봄. 정보를 주며 이걸 대차게 까던 지인도 개인적 원한 가지고 보복성으로 이러는 거 아니냐고 의심하더만.

골때리는 야그를 정화할 막짤은 러블리즈 고라니 막냉이로 마무리 ㄳ

마크 바잉턴 교수의 회고 사문난적斯文亂賊

마크 바잉턴 교수의 EKP에 대한 회고[링크]

저번에 포스팅했던 적이 있는 마크 바잉턴 교수의 회고를 기고한 경희대학교 한국 고대사·고고학연구소 게시판 링크이다. 그동안 서구 학계에서 이루어지던 한국 고대사 연구의 동향과, 여기에 초기 한국사 프로젝트(Early Korea Project. EKP로 약칭)가 해온 역할도 잘 설명되어 있지만, 오늘 올라온 게시물이 정말 뼈아프다.

A number of advocates of an ultra-nationalistic and pseudohistoric view of the Korean past, some of whom had been attacking the Northeast Asian Foundation for years, formed an organization called the “People’s Movement to Eradicate Colonialist History”  (식민사학 해체 국민운동 본부; hereafter referred to as the “pseudohistory group”). On 19 March 2014 they held a meeting at the offices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attacked the Northeast Asian History Foundation for its support of the Early Korea Project. Specifically, they charged that two of our publications—the 2014 volume “The Han Commanderies in Early Korean History” and the second volume of Early Korea, which focused on the Samhan Period—represented a “colonial view of history” (식민사관). Although this “colonial view” is never clearly defined, it seems to indicate a view purportedly created by imperial Japan in an effort to denigrate Korean history, making it appear to be backward and forever subject to greater powers. As utilized by these pseudohistory advocates, however, the term seems to be entirely arbitrary, and any views to which the attackers take exception are claimed to represent either the “colonial view of history” or the Chinese Northeast Project.
한국의 과거에 대해 초국수주의적이고 사이비 역사학적 관점을 지닌 많은 사람들은 “식민사학 해체 국민운동본부”(이후 내용에서는 “사이비 역사 단체”라고 언급하겠다)라는 단체를 결성하였고, 그 중 일부는 수년 동안 동북아역사재단을 공격해왔다. 2014년 3월 19일에 이들은 국회에서 모임을 가졌고, 한국고대사연구실을 지원했다는 이유로 동북아역사재단을 공격했다. 이들은 구체적으로 한국고대사연구실의 출판물 중 두 권– 2014년에 출판된 “한국고대사에서 한사군”과 삼한 시대에 초점을 맞춘 Early Korea 2집–이 “식민사관”을 대변한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식민사관”이 명확하게 정의된 적은 없지만, 알려진 바에 의하면 식민사관은 일제가 한국 역사를 폄하하고, 한국 역사를 퇴보하는 역사이자 영원히 강대국에 종속된 역사로 보이게끔 만들고자 구축한 역사관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이들 사이비 역사 옹호자들이 활용하는 것처럼, 식민사관이라는 용어는 전적으로 임의적으로 사용된 것처럼 보이며, 공격자들이 동의하지 않는 모든 관점을 모든 관점을 “식민사관”이나 중국의 동북공정 관점을 대변하는 것이라고 치부하였다.

This pseudohistory group, led by former director of the NIS Yi Chong-ch’an, and popular pseudohistory author Yi Tŏg-il, with others, pressed for a public audit of the Northeast Asian History Foundation, charging that organization with furthering the mission of the Chinese Northeast Project and conforming to the so-called “colonial view of history” of imperial Japan. This move appears to have found great support within the National Assembly, with statesmen from all political parties actively pressing the case, most prominently including Kim Se-yŏn, Chŏng Mun-hŏn, and Yi Sang-il, all of the (former) Saenuri Party. The request for audit was approved, and support for the Early Korea Project was suspended at this time. The Board of Audit and Investigation (BAI) proceeded with a thorough audit of the Northeast Asian History Foundation, which took place over the latter part of 2014. Although the audit uncovered some relatively minor lapses in record-keeping, the content of Early Korea Project publications was determined to be an academic matter lying beyond the scope of the mission of the BAI, a conclusion which seems to have infuriated the pseudohistory group.
전 국가정보원장 이종찬과 유명한 사이비 역사 저자 이덕일 외 다른 사람들이 이끄는 이 사이비 역사 단체는 동북아역사재단이 중국 동북공정의 사명을 촉진하고, 소위 일제의 “식민사관”에 동조한다고 주장하면서, 이 재단에 대한 공공 감사를 계속 요구했다. 이 움직임은 국회에서 큰 지지를 받은 것으로 보이는데, 가장 대표적인 (전) 새누리당의 김세연 의원, 정문헌 의원, 이상일 의원을 포함하여 모든 정당의 국회의원들이 적극적으로 지지했다. 공공 감사 요청이 승인되었고, 한국고대사연구실에 대한 지원은 이때 중단되었다. 감사조사위원회(Board of Audit and Investigation, BAI)가 동북아역사재단에 대한 철저한 감사를 추진했고, 이 감사는 2014년 후반기에 진행되었다. 감사 결과, 기록 작성 과정에서 상대적으로 사소한 과실이 몇 가지 발견되었지만, 한국고대사연구실 출판물의 내용은 감사조사위원회의 감사 범위 밖의 학문적 사안이라고 판단되었는데, 이 결론이 사이비 역사 단체를 격분하게 만든 것 같았다.
 
Although the audit failed to turn up the hoped-for proof that the Foundation and the Early Korea Project were willingly furthering the interests of Korea’s neighbors, the charges made by the pseudohistory group continued to enjoy great support in both the political and popular realms and in the media as well. As a result, Korean public support for the Early Korea Project was terminated indefinitely, and the pseudohistory group, encouraged by their success, continued to malign the Early Korea Project and all that it has accomplished. Yi Tŏg-il in particular has been very active in launching attacks on the Early Korea Project and on the mainstream scholarly community in Korea. The arguments posed by Yi and others typically amount to a cherry-picking of data that represent exceptional outliers among an abundance of data that are used to support mainstream views. These fringe groups, especially Yi Tŏg-il, base their arguments on an appeal to emotion rather than rational arguments and accepted scholarly methods. They resort immediately to insinuation, name-calling and ad hominem attacks, and they favor a tactic of misrepresentation to facilitate their attacks.
동북아역사재단과 한국고대사연구실이 한국 주변국들의 이익을 의도적으로 촉진시켰다는 증거가 나오기를 바랬지만, 감사 결과 그와 같은 증거는 나오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사이비 역사 단체의 비난은 정계, 여론 및 매체에서 여전히 큰 지지를 받았다. 그 결과 한국고대사연구실에 대한 한국의 공적 지원이 무기한으로 중단되었고, 이 성공에 고무된 사이비 역사 단체는 한국고대사연구실과 한국고대사연구실이 이룬 모든 성과를 계속 비방했다. 특히 이덕일은 한국고대사연구실과 한국의 주류 학계에 대한 공격에 매우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덕일과 다른 사이비 역사 옹호자들이 하는 주장은 보통 주류 의견을 뒷받침하는데 사용되는 수많은 자료 중에서 예외적인 이상치에 해당하는 자료들만을 골라내는 방식을 취했다. 이들 사이비 역사 옹호자들, 특히 이덕일은 그들 논쟁의 근거를 합리적인 주장과 공인된 학문적인 방식 대신에 감정에 호소하는 방식에 두고 있다. 이들은 즉각적으로 암시, 욕 및 인신공격에 기대고, 자신들의 공격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와전(訛傳)이라는 전술을 선호한다.

It is true that there have always been popular pseudohistorical proponents in Korea, as in other countries, and for the most part they tend to be harmless and have been regarded by scholars as nuisances that have to be endured. But when such views receive the support of government, they become dangerous indeed. Not only is academic freedom threatened, such acts will be immediately recognized abroad for what they are, and Korea’s international credibility will be badly damaged. If the Korean government pushes a view of “a grand ancient history” that clearly contradicts mainstream scholarship as well as common sense, Korea’s reputation as a supporter of scholarly excellence and academic freedom will be lost. The damage already done appears to be considerable.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한국에서도 대중적인 사이비 역사 옹호자들이 항상 존재해왔고, 학자들은 대부분의 경우 사이비 역사 옹호자들을 무해하며, 참아야 하는 골칫거리로 여겨왔다. 하지만 사이비 역사 옹호자들의 의견이 정부의 지지를 받으면 그들은 실로 위험해진다. 학문의 자유를 위협할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바로 그대로 인식되어 한국의 국제적 신용도에 큰 타격을 입히게 된다. 한국 정부가 상식은 물론 주류 학계와 분명히 반대되는 “위대한 고대사”의 관점을 지지할 경우, 학문적 우수성과 학문의 자유를 지지하는 대한민국으로서의 명성을 잃게 될 것이다. 그 피해는 이미 상당히 가시화되고 있는 것 같다.

초단순 한줄 요약: 국격? 그게 뭔가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사역사학 엄금

mouseblock

<META http-equiv="imagetoolbar" content="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