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겸 방명록 잡담

子曰 "博學於文, 約之以禮, 亦可以弗畔矣夫."(『論語』 《顔淵》)

새해를 맞아 방명록 및 공지판 새로 올립니다. 2015년 지나도 한동안 계속 상단에 위치할 겁니다.

1. 이곳 주인장이 덕후이기 때문에 덕후는 환영입니다. 저는 역덕 겸 핑덕이지만 취향을 존중하기 때문에 소덕, 카덕, 걸덕 등등 모두 환영입니다. 
단, 환덕을 필두로 한 사이비학문 덕후들은 조용히 다른 곳에 가서 노실 것을 권합니다. 

2. 로그인 후 댓글 가능 원칙 하에 악플 및 광고댓글은 절대엄금입니다. 이런 부류의 글들 중 정도가 심한 것들은 경고없이 삭제합니다. 이것이 주인장의 권력 우훗.

3. 허가없이 무단으로 글 퍼가는 행위는 하지 마십시오. 정 내용을 공유하실 거면 링크/핑백/트랙백으로 대신 하시고, 댓글로 제가 알 수 있게 해 주십시오. 

본인이 핑덕인 만큼 본 블로그는 에이핑크(Apink)를 응원합니다 적당히 해 이 미친 놈아!

그중 최고는 막둥이 겸 여신님!!! 취향입니다 존중해주시죠

※ 뱀발: 막짤 둘은 수시로 업뎃 가능. (??!)

연재하는 글들(변경 가능) 잡담

제가 블로그 하는 목적 가운데 하나가 개인적인 글쓰기이기 때문에 간혹 주제가 잡히면 연재글도 올리고 있습니다. 방명록 새로 올리는 김에 방문하는 분들 편의를 위해 모아 놓았습니다. 비록 연재글을 많이 쓰지는 않지만, 정리해 놓으면 원하는 주제로 골라서 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연재 목록을 올립니다.

-임진전쟁(1592~1598) 당시 조선수군의 전적이 어떻게 가능했는지, 이순신의 해전술을 중심으로 분석하려고 연재하는 글입니다. 아마 제일 업데이트가 뜸하게 올라가는 연재가 될 것 같습니다. -_-a

-『징비록』의 내용을 초고와 비교하면서 내용이 어떻게 변했는지 비교하고 해석을 달은 내용입니다. 처음에 연재를 하겠다고 마음먹고 시작한 건 아니지만, 꽤 여러편이 모여서 이 주제의 글이 많아져서 태그로 체계를 묶어버렸습니다. 참고로 "Book of Corrections"는 2002년 출간된 영역 『징비록』의 제목입니다. 
(영역본의 서지사항은 『Book of Corrections: Reflections on the National Crisis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1592-1598』 written by Song-Nyong Yu, translated by Byonghyon Choi. California University Press. 2002)

-알렉산드로스 대왕의 전적戰積을 다루고, 그가 어떻게 세계 전쟁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는지 다룬 포스팅입니다. 해당 언어로 원 사료를 읽지 못하는 제 자신의 한계가 있기 때문에, 이를 유념하고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이 글은 항상 방명록과 더불어 상단에 놓겠습니다. 제가 판단해서 내용 변동이 필요하면 그때그때 반영할 것입니다.

요즘 근황 잡담

대학원생 근황이라는 게 별거 있겠습니까.

늘상 발제와 수업 준비에 신경이 몰리고 있습니다. 그것 때문에 쓰고 싶은 글은 많아도 정작 쓰지 못하는 경우가 다반사입니다.

그리고 이제 슬슬 논문을 준비해야 한다는 압박에 시달리느라 정신이 없습니다.-_- 예전보다 심각한 깜빡이 증상이 간간히 나타나고 있습니다.(...)

사실 지금도 화요일에 있을 수업의 발제를 맡아서 준비 중입니다. 개교기념일이지만 휴강 그런 거 없다

그래도 간간히 덕질로 충전해서 버티는 중입니다. ㄳ

모든 사람은 평등하다. 하지만.... 고전사숙록古典私淑錄

그들은 지난 3개월간의 연구 끝에 <동물주의>의 원리를 7계명으로 요약하는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이 7계명이 이제 벽에 적히게 될 것이다......(중략)......7계명은 다음과 같았다.

7계명
1. 두 발로 걷는 자는 누구나 적이다.
2. 네 발로 걷거나 날개가 있는 자는 누구나 친구다.
3. 어떤 동물도 옷을 입어서는 안된다.
4. 어떤 동물도 침대에서 자서는 안된다.
5. 어떤 동물도 술을 마시면 안 된다.
6. 어떤 동물도 다른 동물을 죽여서는 안 된다.
7. 모든 동물은 평등하다.

-----------------------------------

마침내 클로버가 입을 열었다. "난 시력이 나빠. 하긴 젊었을 때도 저기 씌여 있는 것을 읽을 수 없었어. 하지만 저 벽은 달라 보여. 7계명이 그대로 있어, 벤저민?"
벤저민은 남의 일에 끼어들지 않는다는 자신의 규칙을 이번만은 깨뜨리기로 하고 벽에 씌인 것을 큰 소리로 읽어 주었다. 거기엔 7계명은 온데간데없고 단 하나의 계명만 남아 있었다.

모든 동물은 평등하다. 그러나 어떤 동물은 다른 동물보다 더욱 평등하다.
(ALL ANIMALS ARE EQUAL
BUT SOME ANIMALS ARE MORE EQUAL THAN OTHERS)

(조지 오웰, 1945 『동물농장(Animal Farm)』)

이게 현실로 오면 "모든 사람은 평등하지만, 더욱 평등한 사람이 있는 법"으로 나타난다. 그래서 다른 사람이 하면 안 되는 것이지만, 우리 편이 하면 상관 없다는 식으로 변용된다. 우리는 이걸 내로남불이라고 합니다 ㄳ 더 나가서는 역차별의 정당화 기제가 된다.
요즘 정신을 차리고 보니 조지 오웰 도대체 몇 승인지 통계를 낼 수가 없다. 흠좀무


역사란 무엇인가라는 담론에 대한 소소한 단상 Historiography

역사란 무엇이고, 어떻게 성립하며, 그것이 우리에게 해주는 것이 무엇인가? 전공자가 아닌 일반인들이 역사에 대해 가지는 이 질문에 대해서는 이미 적지 않은 답변이 시도되었다. 이 질문에 대해 현대 한국에서 제공해 주는 답은 E.H.카의 『역사란 무엇인가(What is History)』를 필두로 주로 영미권 학계에서 논의된 담론들을 많이 끌어와서 이야기한다. 최근 번역된 Arnold의 『History: A Very Short Introduction』을 엊그제 읽었는데, 이와 관련해서 이전부터 생각했던 이 "역사란 무엇인가"는 담론에 대한 생각 몇 가지를 적어봤다.

1. 이러한 담론에서 말하는 "역사(history)"에는 보통 3가지 뜻이 있다. ① 과거에 일어난 사실 그 자체 ② 과거 사실에 대한 탐구 및 그 행위 ③ 과거 사실에 대한 연구 결과로서 작성된 기술記述. 여기서 혼동을 막기 위해 ①은 '역사의 사실' 또는 '과거 사실'이라고 이야기하기도 한다.(조지형, 2006 『랑케 & 카: 역사의 진실을 찾아서』 김영사 240쪽 참조)
그런데 여기서 ②는 용어가 혼선이 생겨서 그렇지, 정확하게 말하면 "역사"보다는 "역사학"에 가깝다. 한국어나 독일어에서는 역사와 역사학이 구분(Geschichte/Geschichtswissenschaft)되어 있지만, 영어에서는 "History"가 이 둘을 모두 가리키는 단어로 쓰인다. 그러다보니 "역사학"에 대한 고민 없이 "역사"에 대한 설명을 듣는 독자들이 질려버린다,-_-;;;(보통은 ①이나 ③ 정도에 대한 막연한 생각을 가지고 이런 이야기를 접하는데, ②에 대한 이야기를 마구 써 버리고, 여기에 "역사"라는 용어의 혼선이 오니...........)

2. 사실, 이 문제는 번역을 할 때 "History"를 어디에서 "역사"라고 번역하고, 어디에서 "역사학"이라고 번역해야 하는지의 문제가 작용한다. 하지만 이 문제를 다룬 원서를 찬찬히 읽다보면, 이 둘을 분간해서 풀이하기 굉장히 어렵다는 난관에 봉착하게 된다. 그러다보니 대개는 일괄적으로 "역사"라고 번역을 하게 되는데, 이러다보니 번역서라고 해도 읽고 이해하는 과정에서 헤매게 된다. 본인은 이걸 알고 나서 카의 『역사란 무엇인가』를 읽는 과정에서 처음 읽을 때 엄청나게 잘못 이해하고 헤맸다는 것을 깨달았다.

3. 우리가 흔히 "역사"라고 하는 것은 위의 개념에서 ①이 ②의 과정을 거친 결과물이 된 ③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 중 ③의 가장 큰 특징은 과거의 사실이 "역사"로 만들어져서 소비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에릭 홉스봄이 지적하듯이, 이 과정에서 종종 시대착오적인 정치적 목적으로 역사를 악용하려는 시도가 종종 등장하기 마련이다. 우리 위쪽과 양 옆에 있는 동네가 아주 잘 보여주듯이
*이 문제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미셸-롤프 트루요 지음, 김명혜 옮김, 2011 『과거 침묵시키기』 그린비 를 읽어보길 바란다.
이러한 질 낮은 시도들이 잘못된 것이며,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를 역사가는 말해주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②를 설명해 줄 필요성이 있는데, 이 과정을 어떻게 설명해야 하느냐의 문제다. 국내에 나온 역사철학 서적 대부분이 서양에서 나온 책들의 번역이다. 때문에, 사례로 들어진 것들이 독자들에게 짧게 이해되기 어렵다는 문제가 발생한다. 가령 Arnold의 책에서 역사적 사건의 해석이 바뀐 것으로 영국 내전에 대한 연구가 갱신된 것을 들고 있는데, 서양사를 전문적으로 공부하지 않은, 교양 수준의 내용을 원하는 한국 독자들에게 저 사례가 얼마나 이해되겠는가?

4. 사례의 부적절성 뿐만이 아니다. 소위 "역사학"이 무엇인지 설명을 해 주기 위해서는 "사학사"를 설명할 필요가 있는데, 여기서 서양사학사는 독자들에게 점점 다가가기 어려운 케이스이다. 특히 한국에서 조금이라도 많은 독자들에게 이해가 되도록 쓰기 위해서는 한국사학사를 개괄하는 것으로 설명하는 것이 좋은데, 이 경우 사학사 설명은 현저하게 달라지게 된다. 서양의 경우 수사학의 영향을 받아서 "사실성 보다는 생동감을 부여하는 서술"이 각광을 받던 반면, 한국의 경우 술이부작述而不作과 이실직서以實直書의 원칙을 가진 동시에 교훈적 목적으로 서술이 되는 중국의 유교적 역사서술의 영향을 받은 역사서술이 융성하게 되고, 현재 남은 역사 사료들 대부분이 이런 경우에 속한다. 이렇게 되면 역사 기록을 통해 사실을 밝히고, 기록이 작성된 "맥락"을 파악하는 방법과 인식에서도 차이가 나는데, 전문적으로 훈련받지 않는 사람들이 이를 냉정하게 파악하기는 불가능하다.

5. 결국 한국의 독자들에게 이러한 논의를 제대로 이해하도록 돕기 위해서는 한국사/서양사/사학사/역사철학 이 모두를 넘나드는 식견과, 이를 위해 일반인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필력이 필요하다는 결론이 나온다. 천재적인 1인이 하는 것이 아니라면, 최소한 협업이라도 필요하다.(한국의 책은 아니지만 리처드 에번스 등 지음, 정기문 옮김, 2010 『역사-시민이 묻고 역사가가 답하고 저널리스트가 논하다』 민음사 가 이런 작업을 잘 보여준다.) 하지만 국내에서 이런 문제의식 아래 협업을 구하는 것이 얼마나 성공적이냐는 질문이 나오면, 글쎄. 어떻게 답이 나올지 모르겠다.

골치아픈 야그를 대신할 막짤은 오랜만에 올리는 럽둥이의 고라니 막냉이로 마무리 ㄳ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사역사학 엄금

mouseblock

<META http-equiv="imagetoolbar" content="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