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겸 방명록 잡담

子曰 "博學於文, 約之以禮, 亦可以弗畔矣夫."(『論語』 《顔淵》)

새해를 맞아 방명록 및 공지판 새로 올립니다. 2015년 지나도 한동안 계속 상단에 위치할 겁니다.

1. 이곳 주인장이 덕후이기 때문에 덕후는 환영입니다. 저는 역덕 겸 핑덕이지만 취향을 존중하기 때문에 소덕, 카덕, 걸덕 등등 모두 환영입니다. 
단, 환덕을 필두로 한 사이비학문 덕후들은 조용히 다른 곳에 가서 노실 것을 권합니다. 

2. 로그인 후 댓글 가능 원칙 하에 악플 및 광고댓글은 절대엄금입니다. 이런 부류의 글들 중 정도가 심한 것들은 경고없이 삭제합니다. 이것이 주인장의 권력 우훗.

3. 허가없이 무단으로 글 퍼가는 행위는 하지 마십시오. 정 내용을 공유하실 거면 링크/핑백/트랙백으로 대신 하시고, 댓글로 제가 알 수 있게 해 주십시오. 

본인이 핑덕인 만큼 본 블로그는 에이핑크(Apink)를 응원합니다 적당히 해 이 미친 놈아!

그중 최고는 막둥이 겸 여신님!!! 취향입니다 존중해주시죠

※ 뱀발: 막짤 둘은 수시로 업뎃 가능. (??!)

연재하는 글들(변경 가능) 잡담

제가 블로그 하는 목적 가운데 하나가 개인적인 글쓰기이기 때문에 간혹 주제가 잡히면 연재글도 올리고 있습니다. 방명록 새로 올리는 김에 방문하는 분들 편의를 위해 모아 놓았습니다. 비록 연재글을 많이 쓰지는 않지만, 정리해 놓으면 원하는 주제로 골라서 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연재 목록을 올립니다.

-임진전쟁(1592~1598) 당시 조선수군의 전적이 어떻게 가능했는지, 이순신의 해전술을 중심으로 분석하려고 연재하는 글입니다. 아마 제일 업데이트가 뜸하게 올라가는 연재가 될 것 같습니다. -_-a

-『징비록』의 내용을 초고와 비교하면서 내용이 어떻게 변했는지 비교하고 해석을 달은 내용입니다. 처음에 연재를 하겠다고 마음먹고 시작한 건 아니지만, 꽤 여러편이 모여서 이 주제의 글이 많아져서 태그로 체계를 묶어버렸습니다. 참고로 "Book of Corrections"는 2002년 출간된 영역 『징비록』의 제목입니다. 
(영역본의 서지사항은 『Book of Corrections: Reflections on the National Crisis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1592-1598』 written by Song-Nyong Yu, translated by Byonghyon Choi. California University Press. 2002)

-알렉산드로스 대왕의 전적戰積을 다루고, 그가 어떻게 세계 전쟁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는지 다룬 포스팅입니다. 해당 언어로 원 사료를 읽지 못하는 제 자신의 한계가 있기 때문에, 이를 유념하고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이 글은 항상 방명록과 더불어 상단에 놓겠습니다. 제가 판단해서 내용 변동이 필요하면 그때그때 반영할 것입니다.

나직경(11)-형벌刑罰 고전사숙록古典私淑錄

『나직경』의 11번째 편은 《형벌刑罰》로, 문자 그대로 자백을 받아내기 위해 형벌을 가하는 것을 논하고 있다. 비록 수형자가 자백을 거부하고 죽는다 해도 "죄가 무서워서 자결했다"고 둘러대면 그만이라고 했지만, 그래고 (고문에 의한) 자백이라도 있는 편이 뒷말이 적어진다. 그리고 자백을 받아내기 위한 고문도 기술을 요구한다. 이를 지적한 것이다.

致人於死, 莫逾構其反也. 誘人以服, 非刑之無得焉. 刑有術, 罰尙變. 無所不施, 人皆授首矣.
사람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것으로는 모반을 꾀한다는 모함보다 효과적인 것이 없다. 한 사람의 굴복을 유도하는 것은 형벌이 아니면 얻지 못한다. 형신刑訊에는 기술이 있고, 책벌責罰에는 또한 변하는 바가 있다. (형벌을) 시행하는 수단에 제한을 두지 않으면, 사람들은 모두 죄를 시인하고 사형을 받는다.
* 授首: 죄를 시인하고 사형을 받음
智者畏禍, 愚者懼刑. 言以誅人, 刑之極也. 明者識時, 頑者辯理. 勢以待人, 罰之肇也.
지혜로운 자는 화를 두려워하고, 어리석은 자는 형벌을 무서워한다. 말로 사람을 죽이는 것은 형벌 중에서도 지극히 뛰어난 것이다. 총명한 자는 때를 알고, 둔한 자는 이치를 따진다. 형세에 따라 사람을 기다릴 줄 아는 것이 형벌의 시작이다.
死之能受, 痛之難忍. 刑人取其不堪. 士不耐辱, 人患株親, 罰人伐其不甘. 人不言罪, 加其罪逾彼. 證不可得, 僞其證率眞. 刑有不及. 陷無不至. 不患罪無名, 患上不疑也.
죽음을 받아들일 수 있어도 고통은 참기 어렵다. 사람에게 형벌을 쓰는 것은 그것을 감당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사인士人은 굴욕을 견디지 못하고, 사람들은 자신의 친족이 연좌될 것을 걱정한다. 형벌을 집행하는 사람은 그 달갑지 않은 점을 친다. 죄를 인정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원래보다 더 큰 죄를 씌운다. 증거를 얻지 못하면 증거를 위조해서 진짜 증거로 꾸민다. 형벌은 미치지 못하는 곳이 있지만, 모함은 미치지 못하는 곳이 없다. 남에게 죄를 가한 일에 명분이 없다고 걱정하지 말고 윗사람이 의심하지 않는지 걱정해라.
人刑者非人也, 罰人者非罰也. 非人乃賤, 非罰乃貴. 賤則魚肉, 貴則生死. 人之取舍, 無乃得此乎?
형벌을 당한 사람은 비인간적 대우를 받고, 형벌을 집행하는 사람은 벌 받지 않는다. 비인간적인 대우를 받으면 비천하고, 벌을 받지 않으면 고귀하다. 비천하면 어육이 되고, 고귀하면 죽은 자도 살린다. 사람들이 취사하는 바가 여기서 얻는 것이 없겠는가?

앞서 내준신은 자백을 받아낼 방법으로 가혹한 고문을 제시했는데, 여기서는 좀 더 구체적인 방법이 제시되고 있다. 인간적으로 못할 말이긴 하지만, 고문에도 기술이 필요하다. 효과적으로 고통을 주고 정신을 피폐하게 만들어 원하는 자백을 받아내기 위해서는 단순히 무식하게 두들긴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사람에게 고통을 주고, 정신적으로 견디지 못하게 만들지를 강구해야 한다. 지금 사용하는 고문이 통하지 않을 때는, 다른 방법으로 접근해서 고통을 주어야 한다. "형신에는 기술이 있고, 책벌에는 또한 변하는 바가 있다"는 말은 이를 정확하게 간파한 말이다.
사람을 압박하는 방법도 정말 구체적이고, 악랄하다. 1차는 고문을 통해 엄청난 고문을 주는 방법이다. 대부분은 여기서 자백한다. 엄청난 고통이 계속해서 이어지는 상황을 끝까지 이겨낼 사람은 매우 적다. (기억은 안 나는데, 죄수 하나가 살이 너덜너덜해질 때까지 채찍질을 당한 끝에 차라리 자신을 죽여달라고 애걸하는 모습을 보았다는 기록을 본 적이 있다)
육체적 고문을 견뎌내는 독종은 그 정신을 굴복시켜야 한다. 상대가 사회적 지위가 있는 존재라면 모욕감을 준다. 자신의 사회적 지위를 자각하고 있던 사람은 여기에 굴욕이 가해지면 버티질 못한다. 하지만 모든 사람들에게 통하는 것은 친족을 거론하는 것이다. 연좌죄가 엄연히 합법적으로 시행되던 시절, 자신의 친족이 엮여 들어가면 사람의 정신은 급속도로 약해진다. 살다보면 별의 별 자존심에 목숨을 거는 사람들도 있지만 절대 다수의 사람들에게 목숨을 걸 정도로 소중한 몇 안되는 존재가 가족이다. "당신 이렇게 버티다가 죽으면 나는 '죄가 무서워서 자살했다'고 하면 그만이다. 그렇게 되면 당신들의 가족은 살아남지 못하게 된다. 하지만 내가 제시하는 선에서 자복하면 당신의 가족들은 최소한 목숨이라도 건질 수 있다"는 질문이 왔을 때, 급속도로 마음이 약해진 수형자는 "기왕 다 틀린 거 가족이라도 살리고 보자"는 심경으로 자백을 하기도 한다.
법치주의에서 이런 식으로 자백을 유도하는 것은 명백히 잘못된 행위이다. 하지만 내준신은 '자신의 충성을 보이기 위해' 철권통치의 수족이 되어 혹형을 시행해댔다. 그 과정에서 있는 죄 없는 죄를 뒤집어쓰고 많은 사람들이 죽어갔다.
그렇게 앞만보고 달리던 내준신은 그 자신이 죄에 걸리게 되었고, 저작거리에서 참형을 당하게 되었다. 그를 동정하는 사람들은 아무도 없었다. 기록에 의하면 나라 사람들이 어린 아이 할 것 없이 원망하여 다투어 그 살점을 발라 시신이 없어졌다고 한다. 앞서 《문죄》와 《형벌》을 본 사람들이라면 이러한 기록에 대해 충분히 평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막짤은 기분전환용 막둥이짤로 마무리 ㄳ

설 연휴 잡담

늦었지만 즐거운 연휴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는 조카랑 놀아주고 스터디 준비합니다.

급한 거 끝나고 나면 밀린 책들도 좀 읽어야죠.(...)


나직경(10)-문죄問罪 고전사숙록古典私淑錄

10번째 편은 문죄問罪로, 죄를 문초한다는 뜻이다. 앞서 제거대상을 없앨 계획을 세워놓았으니, 다음 단계는 죄에 얽는 것. 이를 위해서는 당사자에게 죄를 물어야 한다. 물론 정상적인 방법으로는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없으니 고문을 써야 하는데, 어떻게 질문하고 고문하느냐에 따라 원하는 결과를 얻어낼 수 있다. 본 편은 이것을 설명한 것이다.

法之善惡, 莫以文也, 乃其行焉. 刑之本哉, 非罰罪也, 乃明罪焉.
법의 좋고 나쁨은 (법조문의) 문구에 있는 것이 아니라 (법의) 집행에 있다. 형벌의 본질은 죄를 벌하는 것이 아니라, 죄를 밝히는 것*이다.
* 여기서는 (덮어씌운) 죄를 확정한다는 의미이다.
人皆可罪, 罪人須定其人. 罪不自招, 密而擧之則顯. 上不容罪, 無諭則待, 有諭則逮. 人辯乃常, 審之勿憫. 刑之非輕, 無不招也. 或以拒死, 畏罪釋耳. 人無不黨. 罪一人可擧其衆. 供必無缺, 善修之毋違其眞. 事至此也, 罪可成矣.
누구에게나 죄를 씌울 수 있으니, 이를 위해서는 우선 대상을 정해야 한다. 죄는 저절로 폭로되지 않지만, 밀고하고 검거하면 드러나게 할 수 있다. 군주는 죄를 용인할 수 없으니, 유지諭旨가 없으면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고, 유지가 내려오면 (재빨리) 체포한다. 상대의 변론이 정상적이면 자세히 살피되 연민을 가져서는 안된다. 형벌을 가볍게 써서는 안되니, 이렇게 하면 자백하지 않을 수 없다. 간혹 끝까지 자백을 거부하다 죽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때는 죄가 두려워서 자살했다고 설명할 수 있다. 무리를 짓지 않는 사람은 없다. 따라서 한 사람에게 죄를 부여하면 반드시 그 동료들도 잡아들여야 한다. 공소장에는 빈틈이 없어야 하고 피고의 진술을 수정하고 보충한 것도 진실을 어기지 말아야 한다. 일이 이 정도에 이른다면 죄는 성립할 수 있다.
人異而心異. 擇其弱者以攻之, 其神必潰.
사람이 다르니 생각도 차이가 나기 마련이다. 상대의 약점을 찾아 공격하면 그의 정신은 반드시 무너진다.
身同而懼同. 以其至畏而刑之, 其人固屈. 憐不可存.  憐人者無證其忠. 友宜重懲. 援友者惟其害.
사람의 신체는 같으니 (형벌의) 두려움도 같다. 그 사람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으로 형벌을 가하면 그는 반드시 굴복한다. 동정심은 있을 수 없다. 상대에게 동정심을 가진 자는 (군주에 대한) 그의 충정심을 입증할 수 없다. 친구도 마땅히 중형에 처해야 한다. 친구를 돕는 자는 오직 그 해를 자초할 뿐이다.
罪人或免人罪, 難爲亦爲也.
다른 사람에게 죄를 씌우면 자신이 쓰는 것을 피할 수 있다. 이 일은 어렵지만 억지로라도 해야 한다.

이 편은 "앞사람을 모두 망라하여 모반죄로 얽어매는" 『나직경』의 정수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이다. 찬찬히 정리하면 단계적으로 상대방을 어떻게 죄에 얽어넣는지 구조가 그려진다.

1. 대상 확정
2. 뒷공작(밀고, 검거)
3. 명령 대기. 명령이 내려오는 즉시 실행
4. 가혹한 고문을 통한 자백 얻어내기
5. 만약 대상이 죽은 경우 죄를 두려워해서 자살했다고 공표
6.상대 1명 뿐만 아니라 그 일당을 모조리 잡아들이기
7. 피형자들의 자백을 종합하여 오차 없이 맞아 떨어지게 조정.

여기에 더불어 내준신은 어떻게 자백을 받아내는지도 첨언한다. 심문에서 자백은 수형자가 자신의 죄를 시인하도록 굴복하는 행위이다. 다시 말해 수형자에게 심문관의 의지를 강요시키는 행위인데, 이를 위해서는 수형자의 의지를 굴복시켜야 한다. 내준신이 여기에 제안한 방법은 가혹한 신체적 고문이다.
이런 고문 행위는 간혹 죄 없는 사람들이 억지로 없는 죄를 자백하거나, 심한 경우 심문 과정에서 죽게 만들기 때문에 제약되기 마련이다. 실제로 조선 같은 경우에도 법적으로 가할 수 있는 고문의 한도가 정해져 있었다. 종종 안 지켜져서 문제였지만 하지만 내준신의 제안은 그런 것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 자신의 충성을 보일 수 있으면 그만이다. 상대가 두려워하는 형벌을 가하면 수형자는 굴복해서 자백한다. 설령 독종이 있어 자백을 하지 않더라도 괜찮다. 그런 경우는 고문 끝에 죽게 되고, 그러면 자신의 죄가 공표되었을 때의 결과를 무서워해서 자살했다고 밝히면 그만이다.
사실 이 방법들은 인간적으로 사용하기 주저하는 방법들이다. 하지만 내준신은 단호하다. "친구라 해도 중형에 처해라. 섣부르게 도왔다가는 너도 다친다. 다른 사람이 죽는 만큼 네가 죽는 일은 피할 수 있다. 차마 할 짓이 아니겠지만, 억지로라도 해야 한다" 하지만 그의 인생의 끝은 "적을 모두 제거하고 영화롭게 살다 죽었다"가 아니라 "자신이 모반죄에 걸려 참형에 처해"진 것으로 끝났다. 내준신의 성격을 잘 알았던 위수충은 그와 사이가 틀어지자 뒷감당이 안된다고 판단해서 먼저 내준신을 고발했고, 여기에 내준신과 대립각을 세우던 무씨 일족이 합세했다. 그리고 숙청을 달랠 희생양을 필요로 하던 측천무후의 수요가 맞아떨어지면서 내준신은 나락으로 떨어졌다. 그가 저작거리에서 참형을 당할 때, 그를 동정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사실, 위에서 제시한 방법들은 철권통치의 수족이 된 인물과 집단들이 정적제거를 위해 종종 쓰던 방법이었다. 하지만 그런 인물들은 한결같이 끝이 좋지 않았다. 더 근본적으로, 위에서 제시한 방법들은 정상적인 정치 상황에서는 절대로 쓸 수 없는 방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와 같은 방법을 체계화하고 조직적으로 실행하여 기록으로 남기는 인물이 있었다는 것 자체가, 그가 섬겼던 인물의 집권이 정상적이지 못했다는 것을 단적으로 반증해 준다고 할 수 있다.

불쾌한 내용을 정화할 막짤은 케빵이로 마무리 ㄳ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사역사학 엄금

mouseblock

<META http-equiv="imagetoolbar" content="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