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겸 방명록 잡담

子曰 "博學於文, 約之以禮, 亦可以弗畔矣夫."(『論語』 《顔淵》)

새해를 맞아 방명록 및 공지판 새로 올립니다. 2015년 지나도 한동안 계속 상단에 위치할 겁니다.

1. 이곳 주인장이 덕후이기 때문에 덕후는 환영입니다. 저는 역덕 겸 핑덕이지만 취향을 존중하기 때문에 소덕, 카덕, 걸덕 등등 모두 환영입니다. 
단, 환덕을 필두로 한 사이비학문 덕후들은 조용히 다른 곳에 가서 노실 것을 권합니다. 

2. 로그인 후 댓글 가능 원칙 하에 악플 및 광고댓글은 절대엄금입니다. 이런 부류의 글들 중 정도가 심한 것들은 경고없이 삭제합니다. 이것이 주인장의 권력 우훗.

3. 허가없이 무단으로 글 퍼가는 행위는 하지 마십시오. 정 내용을 공유하실 거면 링크/핑백/트랙백으로 대신 하시고, 댓글로 제가 알 수 있게 해 주십시오. 

본인이 핑덕인 만큼 본 블로그는 에이핑크(Apink)를 응원합니다 적당히 해 이 미친 놈아!

그중 최고는 막둥이 겸 여신님!!! 취향입니다 존중해주시죠

※ 뱀발: 막짤 둘은 수시로 업뎃 가능. (??!)

연재하는 글들(변경 가능) 잡담

제가 블로그 하는 목적 가운데 하나가 개인적인 글쓰기이기 때문에 간혹 주제가 잡히면 연재글도 올리고 있습니다. 방명록 새로 올리는 김에 방문하는 분들 편의를 위해 모아 놓았습니다. 비록 연재글을 많이 쓰지는 않지만, 정리해 놓으면 원하는 주제로 골라서 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연재 목록을 올립니다.

-임진전쟁(1592~1598) 당시 조선수군의 전적이 어떻게 가능했는지, 이순신의 해전술을 중심으로 분석하려고 연재하는 글입니다. 아마 제일 업데이트가 뜸하게 올라가는 연재가 될 것 같습니다. -_-a

-『징비록』의 내용을 초고와 비교하면서 내용이 어떻게 변했는지 비교하고 해석을 달은 내용입니다. 처음에 연재를 하겠다고 마음먹고 시작한 건 아니지만, 꽤 여러편이 모여서 이 주제의 글이 많아져서 태그로 체계를 묶어버렸습니다. 참고로 "Book of Corrections"는 2002년 출간된 영역 『징비록』의 제목입니다. 
(영역본의 서지사항은 『Book of Corrections: Reflections on the National Crisis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1592-1598』 written by Song-Nyong Yu, translated by Byonghyon Choi. California University Press. 2002)

-알렉산드로스 대왕의 전적戰積을 다루고, 그가 어떻게 세계 전쟁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는지 다룬 포스팅입니다. 해당 언어로 원 사료를 읽지 못하는 제 자신의 한계가 있기 때문에, 이를 유념하고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이 글은 항상 방명록과 더불어 상단에 놓겠습니다. 제가 판단해서 내용 변동이 필요하면 그때그때 반영할 것입니다.

정치성향 테스트 잡담

늦게나마 해 보니 이런 결과를 말해준다



자유주의를 표방하는 내 성향대로 나온 것 같다.



토목의 변 당시 명군 규모와 관련된 간단한 잡설 전쟁사戰爭史

중국 역사를 보면 정말 이상한 황제들 많지만, 그중에서도 명나라의 황제들은 최악의 집합체로 유명하다. 16명의 황제들 중 그나마 일을 한 황제가 다섯 손가락 안에 꼽고, 나머지는 궁에서 향락에 빠져 살았다. 이 막장황제 열전에서 특히 이름있는 인물이 영종 정통제(1427~1464. r.1435~1449, 1457~1464)이다. 그가 이런 악명을 듣게 된 데에는 왕진에게 놀아나다 토목보에서 참패를 당하고 포로가 된 것이 한 몫 했다.

영종의 어진. 타이완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토목의 변 때 영종이 끌고 간 명군의 규모는 대략 50만 가량이라고 이야기된다. 하지만 애당초 명군의 편제와 그 뒤의 전개를 감안하면 이 숫자는 나올 수가 없는 숫자이다. 편제상 북경에 주둔한 수비대가 20만, 난징 수비대가 12만이다. 그 뒤에 영종이 잡히고 나서 북경의 방어를 위해 난징의 수비대를 호출한 것을 감안하면 북경과 그 주변의 수비대를 동원해서 출정했다는 것인데, 그렇게 되면 50만이라는 숫자는 단순히 군세를 과장한 숫자이거나 서류상의 군대일 가능성이 농후하다. 『명사明史』 《본기本紀》 「영종전기英宗前紀」에는 전사한 군사의 숫자가 수십만數十萬이라고 했지만, 이것도 "편제상 계산한 숫자"(=서류상의 숫자)일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명의 군제는 서류상으로 완벽하게 짜여서 돌아가고 있었지만, 장부상의 병력과 실제 병력은 엄청나게 차이가 나서 장부의 2~3%밖에 되지 않는 곳도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반 이하인 20만 이하 정도로 생각하고 있던 차에, 앨런비님께서 『조선왕조실록』에서 실제 규모를 짐작할 수 있을만한 기록을 알려주셨다.

通事姜文寶還自遼東啓曰 "臣見鎭撫王璜問之, 答曰 ‘廣寧·遼東間站路, 皆爲達達所掠, 殺虜人畜數萬, 時未知達達去處. 指揮吳良會入達達地面被留, 密使人奏「秋初, 達達將犯中國.」 七月十七日, 皇帝領兵八萬親征, 出居庸關, 行至長安嶺, 都督楊弘三父子伏兵山間擊賊, 擒殺四萬餘級.’ 但傳聞此事, 而時未有文移可考. 遼東等處, 晏然無事."
통사 강문보姜文寶가 요동으로부터 돌아와 아뢰기를,
"신이 진무鎭撫 왕황王璜을 보고 물으오니, 대답하기를, ‘광녕廣寧과 요동遼東 사이의 참로站路가 모두 달달達達에게 노략당하여, 사람과 가축을 죽이고 사로잡아 가기를 수 만에 이르렀는데, 그 당시 달달이 간 곳을 알지 못하여, 지휘指揮 오양회吳良會가 달달의 지면地面에 들어갔다가 잡혀서 억류되었는데, 비밀히 사람을 시켜 아뢰기를, 「초가을에 달달이 중국을 침범할 것입니다.」 하므로, 7월 17일에 황제가 군병 8만을 거느리고 친히 정벌하러 거용관居庸關을 출발하여 행차가 장안령長安嶺에 이를 적에, 도독 양홍楊弘의 삼부자三父子가 산속에 복병했다가 적을 습격하여 4만여 급을 죽이고 사로잡았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 사실은 전해 들었을 뿐, 문서로 전달되어 상고할 만한 것은 없사오며, 요동 등 지방은 조용하여 아무 일도 없습니다."
하였다.
(『세종실록』 세종 31년(1449) 8월 18일)

여기서 7월 17일에 황제가 친정했다는 대목을 보면 영종이 친정을 한 것을 가리키는 것이 맞다.(『명사』와 비교하면 1~2일 정도 날짜 차이가 난다) 그런데 황제가 이끌고 갔다는 병력이 8만이 전부라고 한다. 그리고 저 숫자가 명의 편제와 실상을 감안하면 50만이나 그 이하 6자리 숫자의 병력보다는 설득력이 높다.(.............)

개인적으로 명에 대해서 "전근대 최고수준의 사이버국가로, 모든것이 "서류상으로는" 완벽하게 갖추어져 돌아갔다. 다만 그걸 굴리는게 인터넷이 아니라 관료진이었다"고 하던 참에 이 기록을 보니 정말 대단한 나라이긴 했다는 것을 다시금 확인한다.(..............)


현재상황 잡담

좋은 소식 하나 나쁜 소식 셋

좋은 소식은 이번 러블리즈 새 앨범 쇼케이스 당첨 (내일 저녁)

나쁜 소식은 수요일까지 발제 2개에 다음주 조선후기사 발표 예약.

그리고 현대한국사학자 조사 및 발표해야 할 학기말이 다가오는 중.

일단 2일동안 숙면은 안녕. 그리고 이번 주말도 안녕. 그리고 기약없는 개점휴업 및 잠수모드는 계속.

그래도 내일 쇼케이스 갔다오고 나서 인증샷 때문에 올라올 수도 (응?)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사역사학 엄금

mouseblock

<META http-equiv="imagetoolbar" content="no">